klis.net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민생당, 정의당 등 범여권 군소 정당들은 28일 더불어민주당 핵심 인사들이 위성정당 창당을 논의했다는 언론 보도에 발끈하며 민주당에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민생당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당 실세들이 저녁에 식당에 앉아 비례위성정당 설립을 위해 밀실야합 음모를 꾸민 것은 충격적"이라며 "전형적인 공작정치이고 소름 끼친다"고 포문을 열었다.

 

김 대변인은 "비례위성정당을 공식적으로 만들고 면피용으로 이름을 바꾼 한국당(미래통합당)보다 더 나쁘고 비열하다"며 "앞에서는 정치개혁을 이야기하고 뒷구멍으로는 꼼수 궁리라니 이게 집권여당이 할 일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더욱이 지난해 4+1을 만든 주체들이 상대 정당들을 'X물' 취급한 것은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기회주의적 행태"라며 "지금 민주당에는 어엿이 비례대표 공관위가 설치돼 공천작업이 진행되고 있고 공천신청자들만 해도 130여 명인데 이들을 놔두고 딴살림을 차리겠다고 나서는 것은 사기행위가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 지도부는 한입으로 두말하지 말고 비례위성정당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수구보수세력이 아무리 꼼수를 쓴다고 해도 여기에 꼼수로 맞서는 것은 대의도 지키지 못할 뿐더러, 실리도 얻지 못한다"며 "불의에 불의가 답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왜 1당을 무조건 뺏긴다고 이렇게 생각을 하고 과반을 얻지 못하고 그것은 구 자유한국당 세력, 미래통합당에서 주장한 것을 그대로 오히려 받아들이는 과한 공포심이 아닌가"라며 "이럴 때일수록 진보개혁진영이 힘을 합하고 국민의 민심을 얻어내는 데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리의 방식으로 정도를 가면서 그 안에서 할 수 있는 원칙을 지키면서도 국민의 마음을 얻어서 반개혁세력을 심판할 수 있는 서로의 방안을 마련해보는 것이 필요하다"며 "그런 것은 많이 있다고 본다"고 여운을 남겼다.

 

앞서 심상정 대표도 지난 26일 대표단·의원단·시도당위원장단 비상 연석회의에서 "꼼수 비례정당의 창당은 진보 개혁 세력의 유권자들에게 큰 실망을 주게 될 것이고 총선 참패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어 '비례민주당' 논란으로 범여권 공조마저 흔들리는 양상이다.

 

심 대표는 내달 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민주당발 위성정당 파동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나아가 내주 수도권 지역위원장들과도 연석회의를 갖고 비례정당 대책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2020.03.31.화.생명의삶.거절의응답에도순종하는지도자. file 관리자 2020.03.31 2
38 82쿡 글. 대구언니야들아, 내가 비밀한 개 알려주까 관리자 2020.03.03 10
37 美부통령 "기뻤다"..韓정부 발표내용 때문인 듯 file 관리자 2020.03.03 10
36 확진자 투명 공개'···中·이란에 문닫은 호주, 韓엔 문열었다 file 관리자 2020.03.03 10
35 이만희가 박근혜 시계를 차고 나오자... file 관리자 2020.03.03 9
34 그러나 언론은 박근혜시계찬 이만희에 집중 file 관리자 2020.03.02 126
33 이만희 넙죽 절 사과 file 관리자 2020.03.02 1
32 초조한 중고나라 마스크 되팔이들 file 관리자 2020.02.28 5
31 그들이 아닥할 짤 file 관리자 2020.02.28 1
30 나경원 장재원 ㅂㄷㅂㄷ할 신문기사 file 관리자 2020.02.28 1
29 정봉주 창당직전 글 file 관리자 2020.02.28 1
» '與 위성정당'에 민생당·정의당 발끈.."통합당보다 비열해" 관리자 2020.02.28 1
27 대구시장 크라스 file 관리자 2020.02.28 0
26 신천지와 새누리당이 한판붙었습니다. file 관리자 2020.02.28 0
25 백종원근황 file 관리자 2020.02.28 1
24 외신이 보는 한국공무원 file 관리자 2020.02.28 0
23 '공관병 논란' 박찬주 한국당 영입···대전까지 찾아간 황교안 file 관리자 2019.10.31 57
22 출처불명 연애소설 마지막편 관리자 2019.08.12 84
21 출처불명 연애소설 16편 관리자 2019.08.12 749
20 출처불명 연애소설 15편 관리자 2019.08.12 74
XE Login